• 검색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로 복지사각지대 해소한다

경남 김해시가 올해부터 시내 19개 읍면동에 맞춤형 복지팀을 확대설치하고 찾아가는 현장 밀착형 복지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사진=김해시
【김해=오성택 기자】 경남 김해시는 2017년부터 운영해온 맞춤형 복지팀을 19개 전 읍·면·동에 설치하고 올해부터 찾아가는 현장 밀착형 복지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찾아가는 현장 밀착형 복지서비스는 주민과 가까운 곳에서 소통할 수 있는 읍·면·동에 복지전담팀을 설치해 방문상담과 사례관리를 중점 추진하는 제도다.
특히 민·관 협력을 통한 인적 안전망 구축을 통한 주민의 욕구에 대응하는 서비스로 맞춤형 복지를 실현한다는 복안이다.
시는 2017년 동상동과 삼안동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13개 읍·동에 맞춤형 복지팀을 신설한데 이어, 올해 6개 면지역에 추가 설치를 끝으로 전면 사업시행에 들어간다.
맞춤형 복지팀 설치로 읍·면·동 명칭이 기존 주민센터나 사무소에서 ‘행정복지센터’로 변경됐으며, 복지전용차량 19대를 지역별로 1대씩 배치했다.
또 사회복지 전담공무원도 2017년 15명에서 지난해 21명을 추가 배치해 총 36명의 전담공무원과 2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추진한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현장 밀착형 복지서비스 추진 후 어려운 주민을 직접 찾아가고 발굴하는 능동적 복지 지원 체계가 구축됐다”며 “시민 모두가 복지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사람 사는 김해’, ‘희망복지도시 김해’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추진 이후 지난해까지 사례관리 1814가구, 서비스 연계 3만1797건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으로 확인된 대상자 5138명 중 2933명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
[ 오성택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