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부산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출범식

부산경찰청이 26일 부산경찰청 14층 사이버수사대 사무실에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경찰청(청장 김창룡)은 최근 텔레그램 n번방과 같이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체계적 단속을 위해 부산경찰청 2부장과 경찰서장을 단장으로 하는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출범하고 26일 청사 14층 사이버수사대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특별수사단에는 사이버안전과, 여성청소년과, 경무과, 청문감사담당관실 등이 참여해 수사실행, 수사지도 및 지원, 디지털 포렌식, 피해자 보호, 수사관 성인지 교육 등을 수행한다.

우선 6월 말까지 예정된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해 경찰의 모든 수사 역량을 투입해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4대 유통망에는 △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이 포함된다.

특히 단속을 통해 찾아낸 범죄 수익은 기소 전 몰수보전 제도를 활용해 몰수되도록 하고 국세청에 통보해 세무조사도 이뤄지도록 하는 등 범죄 원천에 대한 차단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다시는 이런 범죄가 발붙일 수 없도록 해달라는 국민들의 공분을 명심해서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끝까지 추적,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

[ 파이낸셜뉴스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