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국내 ETF 순자산총액 60조원 돌파...시장 개설 이래 최초

상장지수펀드(ETF)시장 순자산총액 및 상장 종목 수 추이.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ETF시장의 순자산총액은 지난 20일 최초로 60조원을 돌파했다. / 사진=한국거래소 보도자료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의 순자산총액이 최초로 60조원을 돌파했다.
21일 한국거래소는 지속적인 신상품 공급 및 업종섹터 ETF로의 자금유입, 주가지수 상승 등 영향으로 지난 20일 기준 ETF 시장 순자산총액이 60조원을 넘었다고 밝혔다. ETF 시장이 개설된 2002년 3444억원에서 10년만에 174배가 증가한 것이다.
지난 2002년 4개 종목으로 시작했던 ETF 시장의 종목 개수도 이날 기준 469개 종목으로 늘었다. 일평균거래대금은 3조7459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해외형 ETF는 지난 2019년 말 대비 시장대표 및 업종섹터가 각각 1조9000억원, 2조5000억원 증가했다.
국내형 ETF의 경우 업종섹터, 채권, 레버리지·인버스는 2019년 말 대비 각각 6조5000억원, 3조3000억원, 2조2000억원 증가했지만 시장대표 ETF의 순자산총액은 10여조원 감소했다.
거래소 측은 기초지수 상승 및 지속적인 자금 유입이 이번 순자산총액 증가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주가와 원자재 가격 등이 상승하면서다.
실제 순자산총액이 가장 크게 증가한 국내 업종섹터 ETF의 경우 지난해부터 약 5조1000억원이 설정을 통해 신규로 유입됐다.
상품 라인업이 늘어난 것도 주효했다. 국내에 ETF 시장이 개설된 이후 상품 라인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운용 방식도 다양해지면서 투자수요가 증가한 것이다.
국내형은 K-뉴딜과 5G, 신재생 등을 중심으로 ETF 신상품이 공급됐고 해외형은 전기차와 바이오, 반도체 위주로 상품이 늘었다.
한편 거래소는 향후 상품을 다양화해 투자자의 선택 기회를 넓힌단 방침이다. 다양한 국내외 업종섹터 및 주식형 액티브 ETF 공급을 늘리면서다.
실제 거래소는 오는 25일 주식형 액티브 ETF 8종목을 유가증권시장에 신규 상장시킨다. 아울러 자율주행, 클린테크 등 다양한 글로벌 상품을 공급해 해외 직접투자 수요를 국내로 흡수하고 연금계좌에서의 장기투자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투자자 보호를 위한 노력도 지속한다. 거래소 측은 투자자 교육을 통해 파생형 ETF의 위험성 등을 알리고 관심이 저조한 소규모, 저유동성 종목에 대한 상품 라인업 정비도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jo@fnnews.com 조윤진 기자
[ 조윤진 기자]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