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얼음 같은 폴로티셔츠 “여름아 덤벼라”

지난해 대세가 냉감소재를 활용한 이너웨어였다면 올해는 시원한 폴로티셔츠가 스타자리를 이어받을 전망이다. 사진은 면 소재의 단점을 보완한 쿨링 폴로티셔츠 ‘프레도’를 입은 네파 전속모델 전지현. 사진제공|네파■ 기능성 소재 쿨링 폴로티셔츠 잇달아 출시

쿨링 기능과 세련된 디자인…다양한 연출 가능
네파 ‘프레도’, 냉감 기술력+스타일링 눈길
아이더 ‘레든’ 3D 기능성 소재 아이스티 적용

지난해 여름은 정말 더웠다. 연일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한반도를 강타했다. 올해도 기록적인 폭염이 밀려올 것이라는 후덥지근한 소식이다.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빨라진 여름을 대비해 일찌감치 쿨링 기능을 갖춘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다. 지난해 대세가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이너웨어였다면 올해는 이거다. 폴로티셔츠.

폴로티셔츠는 일상에서 입는 데이웨어룩은 물론 오피스룩까지 소화할 수 있는 만능 아이템이다. 나정수 밀레 의류기획부 차장은 “쿨링 효과, 통기성, 편안한 착용감 등 더운 날씨에 도움이 되는 기능을 갖춘 세련된 디자인의 제품을 선택하면 출퇴근용 오피스룩은 물론 여행, 일상 캐주얼룩으로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네파는 썸머폴로 ‘프레도 폴로티셔츠’를 출시했다. ‘썸머폴로’라는 타이틀이 붙은 프레도 폴로티셔츠는 면 소재 폴로티셔츠의 단점을 기능적 소재로 보완했다. 시원함으로 무장한 냉감 기술력과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가능하게 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반영구적인 기능성을 제공하는 트라이자 칠(Trizar Chill) 원사를 사용해 착용 시 햇빛을 반사해 시원하고 쾌적하다. 원사와 땀이 결합할 경우 즉각적인 흡한, 속건으로 쿨링효과를 드러낸다.

밀레는 데이웨어룩으로 제격인 폴로티셔츠 ‘LD 아미카라 티셔츠’와 ‘아벨카라 티셔츠’를 선보였다. 여성용 제품인 ‘LD 아미카라 티셔츠’는 냉감기능인 콜드엣지 베이직을 적용시켜 입는 즉시 시원한 감촉을 느낄 수 있다. 피케 셔츠 디자인에 가로 스트라이프 프린트를 넣어 캐주얼하면서 단정한 느낌을 연출했다. 남성용인 ‘아벨카라 티셔츠’는 레이온 혼방 원단을 사용해 신축성이 우수하다. 카라와 가슴 포켓 부분에 도트 무늬를 포인트로 넣어 올드해 보이지 않는다.

아이더가 출시한 아이스 폴로티셔츠 ‘레든’은 후가공 3D 기능성 냉감소재인 아이스티를 적용해 땀이 나는 동안 지속적인 쿨링감을 제공한다. 체온에 따라 프린트된 아이스 큐브의 색상이 변해 직접 눈으로 냉감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소매를 넉넉한 가오리 핏으로 변형시켜 착용감이 좋다.

스포츠브랜드 나이키도 클래식한 폴로에 나이키의 특허기술과 브랜드 헤리티지를 담은 ‘나이키폴로’를 출시했다. 목 뒤 카라 부분의 통기성을 강화했으며 땀 배출이 많은 겨드랑이 부분에 공기가 잘 통하도록 아일렛 기능을 적용했다.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 라코스테는 시크 캐주얼 라인인 ‘라코스테 라이브’와 ‘오프닝 세레모니’의 컬래버레이션을 출시했다. 대표제품인 폴로티셔츠는 블루, 레드 등을 조합한 다양한 굵기의 스트라이프로 경쾌한 무드를 강조했다. 유니섹스 제품으로 출시돼 트렌디한 커플룩 아이템으로 추천한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