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박사방’ 조주빈 사건에 웬 손석희?…“니가 왜 거기서 나와”

조주빈(왼쪽)-손석희. 사진제공|동아닷컴DB·JTBC조 “피해자에 죄송” 손 사장 언급
손 “가족까지 협박해 금품 제공”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검찰 송치에 앞서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김웅 기자 등 유명인을 언급해 또 다른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씨는 25일 오전 8시께 경찰서를 나서 언론과 시민 앞에 섰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낸 조씨는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한다”고 말했다.

조씨는 피해자라고 언급하면서도 정작 어떤 피해를 입혔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손석희 사장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파장이 커지자 경찰은 “조씨가 언급한 세 인물은 성 착취물과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해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손 사장은 이날 오후 JTBC를 통해 “조주빈이 흥신소 사장이라고 자신을 속여 텔레그램으로 접근했다”며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과 가족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자신에게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사장이 (K씨의 위해사실에 대해) 증거제시를 요구하자 금품을 요구했고 손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고 해명했다.

손사장은 “조주빈이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인물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손사장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관련 기사 댓글창은 여전히 의혹과 의구심이 가시지 않은 누리꾼들의 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편 조주빈은 평소 텔레그램에서 “손석희 사장과 형·동생 하는 사이로 통화도 자주한다”며 손사장과의 친분과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