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옥선 할머니·고 최기옥 선생 부인 등 광복절 기념 타종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광복 74주년을 맞아 오는 15일 정오 종로 보신각에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타종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독립유공자 후손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 14명이 타종 인사로 참여한다. 3개조로 나뉘어 각각 11번씩 모두 33번의 종을 친다.

이옥선씨, 황인순씨, 변미솔양. [서울시 제공]

올해의 타종인사를 보면 독립유공자 고(故) 최기옥 선생의 부인 황인순 씨, 고 박경주 선생 손자 박승철씨, 고 추용만 선생 손자 추명길 씨, 고 장경 선생 아들 장규복 씨, 고 전해산 선생 손자 전영복 씨, 고 이순구 선생 외손자 남태호 씨 등이 있다.

위안부 피해자로 문제 해결에 앞장 선 이옥선(89)씨, 일본 역사 왜곡에 맞서 21년째 독도는 한국 땅임을 알리고 있는 세종대 호사카 유지 독도종합연구소장,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첫 준우승을 이끈 정정용 감독, 12세부터 7년째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는 ‘플루트 소녀’ 변미솔씨 등도 포함됐다.

타종에 앞서 오전 11시 40분부터 종로구립합창단의 ‘광복절 노래’ ‘선구자’ 등 합창 공연과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물결 대행진이 진행된다. 보신각 주변에선 시민들에게 태극기를 나눠준다.

광복절 타종은 독립운동의 정신을 이어받아 온 국민에게 나라사랑의 마음을 일깨워주는 의미로, 조선시대 새벽에 도성4대문과 4소문을 일제히 열며 관세음보살이 중생을 구하기 위해 33천(天)으로 분신한 것을 기려 33번의 종을 치던 유래를 따른다.

jshan@heraldcorp.com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