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만 낳아달라"는 헝가리…뭐가 급했나? [월드 이슈]

유럽 내 반(反)이민 극우 민족주의의 선봉장인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4명 이상의 아이를 낳은 여성에게는 평생 소득세를 물리지 않겠다는 출산장려정책을 내놨다. 줄어드는 인구를 이민자 유입으로 메울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오르반 총리는 10일(현지시간) 국정연설을 통해 헝가리의 가족들이 더 많은 아이를 갖는 것이 무슬림 국가 이민자를 받아들이는 것보다 낫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전했다. 그는 아이 넷 이상을 둔 어머니의 소득세를 전액 면제하는 한편, 신혼부부에게 지원하는 1000만 포린트(약 3990만원)의 무이자 대출금을 둘째 아이 출산 시 3분의 1, 셋째 아이 출산 시 전액 탕감해주기로 했다. 이밖에 향후 3년간 보육시설 2만1000곳 신설, 주택 보조금 지급, 3자녀 이상 가정에 대한 7인승 자동차 구입 지원 등을 약속했다.헝가리의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아이의 수)은 1.45명으로 유럽연합(EU) 평균 1.58명을 밑돌고 있다. 게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