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냉골 도서관

독서당길. 서울 행당동옥수동한남동을 잇는 길이다. 가끔 이런 생각을 한다. 그곳을 문화의 거리로 만들면. 그 거리에는 조선의 문치가 꿈틀거린다.독서당이 그곳에 세워진 것은 500년이 넘는다. 성종 23년, 1492년 마포 빈 절터를 수리해 독서당으로 쓰다 중종 12년, 1517년 한강을 굽어보는 두모포(豆毛浦)에 독서당을 세웠다. 두모포는 독서당길 이름이 붙은 바로 그 지역이다. 이곳을 동호(東湖) 독서당이라고 했다. 마포 독서당은 남호(南湖) 독서당이다. 독서당의 연원을 거슬러 올라가면 세종 때에 이른다. 세종 8년, 1426년 사가독서제(賜暇讀書制)를 실시했다. 임금이 직접 휴가를 주어 책을 읽도록 하는 제도다. 당시 집현전 학자치고 사가독서를 하지 않은 이는 드물다.조위는 독서당기에 세종 때의 독서당 풍경을 남겼다. 임금은 장의사에서 글을 읽게 하고, 음식과 단술을 보냈다. 때론 중사(中使)를 보내 하사물을 내렸다. 긴 휴가를 주어 산사에서 편히 글을 읽게 했는데, 말년에는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