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12초에 1대 생산… “불량률 ‘0’에 도전”

지난 14일 경북 구미시 공단동의 LG전자 구미사업장 A3공장 올레드(OLED) TV 생산라인에 들어서자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를 따라 자동경로차량(AGV)들의 물품 운반이 분주하게 이뤄지고 있었다. 연면적 12만6000㎡ 규모의 이 공장에서는 LG전자의 올레드 TV가 12초에 1대 꼴로 쉴 새 없이 생산됐다.

1975년 2월 가동을 시작한 구미사업장은 올해로 45년째 TV를 생산해 온 LG전자의 핵심 생산기지다. 1966년 국내 최초로 출시한 흑백TV를 비롯해 1977년 컬러TV, 1999년 PDP TV와 LCD TV, 2013년 올레드 TV 등을 생산하며 국내 TV산업의 역사를 이어 왔다. LG전자는 구미사업장 내 3개 공장 중 가장 규모가 큰 A3공장에서 올레드 TV 등 영상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나머지 2개 건물은 각각 태양광 모듈 생산라인, 제품·부품 창고로 사용 중이다.

LG전자는 올레드 TV 생산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첫 번째 단계인 조립공정에 자동화설비를 적용했다. 생산라인에 설치된 카메라는 조립이 완료된 올레드 TV를 일일이 스캔해 설계도면 대비 누락된 부품이 없는지 꼼꼼하게 확인한다. 두 번째 단계인 품질검사공정에서는 제품정보 입력, 와이파이·블루투스 기능검사, 화면 검사, 제품충격검사 등 올레드 TV의 주요 기능을 자동으로 검사한다. LG전자는 자동 검사 항목을 지속적으로 늘릴 예정이다. 마지막 포장공정에서는 포장부품과 포장 테이프 부착 상태까지 일일이 점검한다.

이날 A3공장 생산라인 옆 신뢰성시험실에는 수백 대의 올레드 TV가 나란히 세워져 있었다. 이 곳은 포장공정이 끝난 올레드 TV가 제품 창고로 이동하기 전 품질테스트를 거치게 되는 공간이다. 연구원들은 포장된 상태로 제품을 받는 고객의 관점에서 포장이 끝난 올레드 TV 중 무작위로 제품을 선택해 박스를 직접 개봉하고 제품을 설치한 상태에서 올레드 TV의 품질 검사를 진행했다. 프리미엄 브랜드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의 경우 모든 제품에 대해 품질검사를 실시한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의 경우 두 번의 포장과청을 거쳐 최종 출하되는 것이다. 또 각 제품은 실제 사용환경과 유사한 상태로 48시간 동안 품질점검을 받는다. 검사는 연구원들이 육안으로 불량 제품을 직접 발견하는 것부터 자동 프로그램을 통해 불량 제품을 선별해내는 방식까지 다양하다. ‘전 기능 시험실’에서는 연구원이 매뉴얼에 포함된 올레드 TV의 모든 기능을 하나하나 구현하며 점검한다. 특히 올레드 TV에 탑재하는 소프트웨어 버전이 업데이트되면 전원 작동부터 인공지능 기능까지 일일이 점검한다. LG전자 박근직 상무는 “이처럼 LG전자만의 철저한 품질로 최상의 올레드 TV를 제공해 왔다”며 “프리미엄 고객 수요 증가, 플랫폼 변화 등에도 철저히 대비해 LG 올레드 TV의 프리미엄 가치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