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DJ-게스트로 만났다면?" 메이비 질문에 윤상현이 한 말

배우 윤상현이 아내 메이비(본명 김은지)를 응원하기 위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휴가차 자리를 비운 최화정을 대신해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가 스페셜 DJ로 나섰다.

이날 윤상현은 스페셜 초대석 주인공으로 깜짝 등장해 메이비를 놀라게 만들었다.

윤상현은 등장하자마자 메이비에게 꽃을 건네며 다정하게 포옹해 달달함을 자아냈다.

메이비는 “특급게스트가 온다고 해서 라디오 하던 시절에 친하던 사람을 섭외했나 생각했는데 윤상현씨일 줄 몰랐다”고 하자 윤상현은 “와이프와 부스 안에 들어와서 얘기하는 게 굉장히 신기하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메이비는 “윤상현씨가 꽃을 들고 나타났는데 ‘아니 왜’란 생각이 들었다”며 “윤상현씨랑 방송을 하면 평점심이 안 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 청취자는 메이비에게 “광고 나갈 때 무슨 얘기를 했냐”며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메이비는 “(윤상현에게)그때 우리가 DJ와 게스트로 만났으면 어땠겠냐고 물어봤다”며 “윤상현씨가 ‘그러면 우리 결혼 못 했어. 너한테 호감이 안 갔을 거야’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두 사람은 이날 소개팅을 통해 만났다고 전했다. 윤상현은 “(당시)메이비라는 이름조차 처음 들어봐서 ‘메이비가 뭐야’라고 되물었다”고 회상했다.

윤상현은 9년 만에 라디오 DJ로 복귀한 메이비에 대해 “라디오가 9년만인데 너무 잘한다.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고 사랑스럽다”며 “육아면 육아, 라디오면 라디오 못 하는 게 없다. 제가 항상 믿고 있다”고 아내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화면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