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숙 "남편과 사별 이후 사업실패도 겪어…최악의 생각까지 했다"

농구선수 출신 박찬숙(사진)이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편과의 사별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0일 전파를 탄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박찬숙이 출연해 힘들었던 인생사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찬숙은 약 10년 전 직장암에 걸려 세상을 떠난 남편에 대해 회상했다.

박찬숙은 “남편이 직장암에 걸려 대수술을 받았다”면서 “(남편이) 다시 일어설 줄 알았지만 3년 동안 병원생활을 하던 중 돌아가셨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박찬숙은 남편과 사별한 이후 친구의 권유로 시작한 사업도 실패하는 등 또다시 아픈 시련을 겪어야했다.

이에 그는 “친구가 제조업을 했었다. 당시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해서 저를 선택했는데 잘 되지 않았다”며 “압류가 뭔지도 몰랐는데 빨간 딱지가 집에 붙었다”고 사업 실패를 겪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업 실패로 힘들어하던 박정숙에게 아이들의 응원은 큰 힘이 돼줬다.

박정숙은 “당시 최악의 생각까지 했는데 아이들이 ‘엄마 우린 괜찮아. 걱정하지 말고 힘내’라고 위로해줬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5분 전파를 탄다.

신우진 온라인 뉴스 기자 ace5@segye.com
사진=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영상 갈무리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