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장동 국감자료 제출 거부라니, 국민이 우스운가

‘대장동 국정감사’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의 인허가권을 쥔 경기도와 성남시는 야권에서 대장동 관련 자료 200여건을 요청했으나 단 한 건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도 국감 증인채택을 거부하고 있다. 행정부를 감시하는 국회의 기본 책무를 부인하고 국민의 알 권리도 안중에 없다. 자료도 증인도 없는 국감은 맹탕으로 전락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