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매파' 폼페이오, 대북 협상 수장으로 역할 변경

신임 국무장관에 내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중앙정보국장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새 국무장관에 지명한 마이크 폼페이오(54)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대북 매파로 꼽혀왔던 인사다.그는 대표적인 비둘기파였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는 달리 김정은 북한 정권 교체론까지 주장할 정도로 북한에 대해 강경했지만, 평창 올림픽 이후 남북,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화해 국면에서 한국 정보당국과 '핫라인'을 유지하며 극적으로 입장을 선회했다.폼페이오 지명자는 지난해 7월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아스펜 안보 포럼에서 미 정부 관점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핵 개발 능력과 핵 개발 의도가 있는 인물을 분리해 떼어 놓는 것이라며 북한 정권교체를 지지했다.또 10월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미국을 위험에 빠뜨릴 (핵미사일) 능력을 갖추지 못하게 하는 데 필요하다면 군사력을 동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지난해 12월 '폼페이오 국무장관설'이 나오자 뉴욕타임스(NY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