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존경 ” 트럼프의 칭찬, 믿어도 될까?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 /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김정은 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여러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만 '김정은 위원장'을 네 차례나 언급하고,"나는 김정은 위원장을 아주 잘 알게 되었고 지금은 존경하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관계에 대해"아주 많은 진전이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우리가 지금까지는 북한과의 아주 좋은 회의를 가졌지만 원하는 목적을 달성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여러 문제에 있어서 서로 합의에 이른 것이 사실"이라고 그동안의 북미대화 성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희망하건대 앞으로 시간이 가면서 좋은 일이 일어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내가 대통령이 되기 전보다 (미국과 북한이) 지금 훨씬 더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대화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북한은 아주 커다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 잠재력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도 동의를 하고 있다. 따라서 북한 문제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고, 우리는 다음 회의에 대해서도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북한의 자재력 발언을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발언'에서도 김정은 위원장과의 사이에 대해"나와 굉장히 강한 관계"라고 표현하면서"물론 내가 다른 세계 지도자들과도 좋은 관계를 갖고 있지만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앞으로도 두고 봐야겠지만 희망하건대 우리(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는 아주 상당히 좋은 결과를 낳기를 바라고 있다. 이렇게 된다면 그것은 모든 사람들에게 좋을 것이고, 세계에 좋을 것이다. 이 문제는 지역 문제가 아니라 세계적인 문제다. 그래서 전 세계가 보고 있는 것"이라며 북한과의 대화를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에게 안부를 전하는 말에 이어"그와 동시에 김(정은) 위원장과 또 북한 주민들에게도 안부를 전한다"는 말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낮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로즈가든을 통해 함께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도 모두 발언에서 지난 해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다을 상기하고,"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가진 이후에 한반도 정세는 아주 극전인 변화가 있었다"면서 ."군사적 긴장이 아주 팽배했고 그것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만난 이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은 대폭 완화되고 아주 평화로운 분위기가 감돌게 되었다"고 화답했다. .
문 대통령은"북한의 핵 문제조차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서 반드시 해결해낼 것이라는 믿음을 한국 국민들은 가지고 있다"면서"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 주고 북한이 대화의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준데 대해 아주 높이 평가하며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