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간 보행 ‘족저근막염’ 유발 주의 [이진호의 영화 속 건강이야기]

추석이 지나며 가을이 깊어졌지만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세는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삭막해진 일상에 온기가 필요한 요즘, 최근 개봉한 영화 ‘기적’이 지친 관객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전하고 있다.

영화 기적은 1988년 한국 최초의 민자역사인 경북 봉화군의 양원역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주인공 ‘준경(박정민 분)’이 사는 곳은 외부로 통하는 길이 기찻길밖에 없음에도 정작 간이역조차 없는 작은 산골 마을이다. 마을 사람들은 언제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