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담원 게이밍 진에어 잡으며 LCK 5연승 질주

▲ 담원 게이밍 '플레임' 이호종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2월 28일, 서울 종로 그랑서울 LoL PARK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래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2019 스프링 스플릿' 2라운드 4회차 2경기 2세트에서 담원 게이밍이 진에어를 잡고 2:0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기에서 담원 게이밍은 탑, 정글, 서포터를 교체했다. 3명을 바꾼 큰 변화에도 담원의 경기력은 전혀 흔들리지 않았다. 미드와 탑 CS는 초반부터 의미 있게 벌어졌고, 탑 갱킹을 바탕으로 상대 '자르반 4세'를 잡아내며 탑 라이너를 말리게 했다.

'자르반 4세'의 위치는 초반부터 애매해졌고, 진에어는 여기저기를 수색하며 경기를 풀어갈 방법을 찾아봤으나 담원은 여기에 호응해주지 않았다. 오히려 전령 앞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담원은 상대 공격을 받아치고, 도리어 3명을 한 번에 잡아들이며 격차를 벌렸다. 적재적소에 전투에 합류한 '플레임' 이호종의 노련함이 돋보였다.

이를 바탕으로 담원은 빠르게 타워를 정리해나갔다. 전령을 동원해 탑 1차와 2차를 동시에 밀어내고, 다른 라인에서도 속도를 높였다. 탑 라인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다소 무리한 진격으로 3킬을 내줬으나 대세에는 영향이 없었다.

하지만 진에어에게는 이야기가 달랐다. 상대 3명을 잡으며 트리플킬을 챙긴 '시즈' 김찬희의 녹턴이 희망으로 떠올랐다. 그럼에도 담원은 매우 막강했다. 진에어의 공세를 막아내고, 강력한 역공으로 상대를 물리친 것이다. '뉴클리어'는 본진으로 피신한 상대 '카이사'를 정조준으로 잡아내는 명장면도 뽑아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진에어는 시원한 한타를 보여줬다. 미드 라인 정리 이후 바텀까지 치고 오는 담원을 상대로 10명 중 9명이 죽고, '카이사'가 모든 전투력을 쥐어짜내며 마지막까지 투지를 불태웠다. 경기 자체는 많이 기울었지만 진에어의 한 방을 느낄 수 있었던 장면이었다.

그러나 앞서 말했듯이 담원은 너무 유리했다. 10,000골드 이상 벌어진 골드 격차가 이를 분명히 드러냈다. 마지막 '바론' 싸움에서 승리한 담원은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5연승을 달성해냈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