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힐스템대구상인점 이용자는 외출 자제”.. 대전 93번 확진자 방문 확인돼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내 감염이 열흘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지역 93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됐다.

대전시는 서구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가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대구의 한 찜질방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 14분까지 자가 차량으로 대구를 찾았고, 이날 달서구 상인동 소재의 찜질방 ‘힐스템대구상인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구시는 24일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18~23일까지 이곳을 이용한 이용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보건소에 상담 후 방문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뉴스1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