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서울변회 95% 이상이 법률플랫폼 가입 변호사 징계 찬성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서울지방변호사회(김정욱 회장)는 지난달 12일~21일 소속 개업 회원을 상대로 실시한 법률플랫폼 관련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총 2522명 중 95%가 넘는 2397명의 회원들이 불법 법률플랫폼 가입 변호사 회원에 대한 징계 또는 탈퇴 유도에 찬성한다고 4일 밝혔다.
2397명 중 1563명(62%)은 즉시 또는 일정 계도기간 후 징계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801명(31.8%)은 자발적인 탈퇴를 유도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불법 법률 플랫폼에 대한 징계 또는 탈퇴 유도 등의 조치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125명(4.9%)에 불과했다.
관련 설문에 주관식으로 응답한 변호사 회원 중에는 "온라인 법률플랫폼을 통한 중개와 상담이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만큼 충분한 상담이 아니라 온라인상의 꾸며진 모습만 보고 변호사를 선택하게 돼 피해를 입는 소비자가 상당하다",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상담은 기본적으로 의뢰인이 제공하는 정보가 제한될 수밖에 없으니 이에 상응해 변호사가 제공하는 법률서비스 질의 저하가 필연적이므로 결국 피해가 일반 국민에게 돌아간다", "온라인이라는 특성상 법률플랫폼 활동 주체가 변호사가 아니라 사무장인 경우도 존재하는데 서비스 이용자는 이를 확인할 수 없어 폐해가 존재할 수밖에 없다", "허위 과장광고를 통제할 방법이 없고 결국 국민에게 돌아갈 피해를 막을 방법이 없다"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밖에 관련 설문에 주관식으로 응답한 변호사 회원 중에는 "작년에 무슨 설문조사하면 10만원을 준다고 해서 가입했는데 로톡이 변호사 숫자를 부풀려서 홍보하고 투자를 받는 줄은 몰랐다", "변호사 회원 수로 광고하더니, 탈퇴 변호사 수가 늘어나니 홈페이지에 변호사 수 화면을 없앴다" 등의 의견도 있었다.
서울변회는 "설문조사 결과는 현장에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변호사들이 법률플랫폼의 불법성과 법률시장 및 국민에게 돌아가는 피해를 직접 경험한 결과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설문조사의 결과를 바탕으로, 회원들에 대한 불법 플랫폼의 탈퇴 유도 등 적정한 조치를 강구함으로써 법률시장의 공정한 질서를 교란시키고 국민에게 피해를 전가하는 불법 법률플랫폼에 대한 엄정 대응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유선준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