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연애의 맛 측 김정훈 피소? 진정성 믿었는데 당혹스러워

박준범기자그룹 UN 출신 방송인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를 당한 가운데, TV조선 연애의 맛 측이 입장을 밝혔다.


26일 연애의 맛 측은 "기사를 보고 해당 사실을 접했다"면서 "연애의 맛 출연 전 사전 인터뷰 당시 김정훈이 연애 안 한 지 2년이 넘었다라는 말과 함께 연애에 대한 각별한 의지를 보였고, 제작진은 그 진정성을 믿고 프로그램 출연을 진행했다. 당혹스럽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정훈과 연인관계였던 A 씨는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에 약정금 청구소송을 제기하면서 김씨가 A 씨에게 내주기로 했다는 임대차보증금 잔금을 청구하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고소장을 통해 임신 후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김정훈과 갈등이 깊어졌으며 김정훈이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 임신중절을 종용하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훈은 또 A 씨에게 집을 구해주겠다며, 임대차보증금 1000만 원과 월세를 해결해주겠다고 했지만, 임대인에게 계약금 100만 원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정훈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광 측은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정훈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출연했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마스이엔티 제공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