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올해 백신 매출만 29조원”…매출 전망 상향

[로이터]

[헤럴드경제]미국 제약회사인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으로만 올해 29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발표했다.

4일(현지시간) 화이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코로나19 백신 매출 전망치를 260억달러(약 29조2000억원)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전망은 지난 2월 발표한 당초 올해 매출 전망치보다 73% 늘어난 액수다. 세계 코로나19 백신 수요가 폭증하면서 불과 3개월만에 예상 액수를 대폭 상향 조정한 것이다.

화이자는 지난달 중순까지 체결한 계약을 반영하면 올해 코로나19 백신을 16억회분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이자는 또 백신 판매를 포함한 총 1분기 매출은 146억달러(약 16조4천억원)였으며 올해 전체로는 최대 725억달러(약 81조5000억원)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화이자는 지난해 7월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백신을 팔아 이윤을 남기겠다는 입장을 밝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존 영 화이자 최고사업책임자(CBO)는 백신으로 이윤을 얻을 생각이라면서 "현 상황이 매우 특수하다는 점을 알기에 이를 백신 가격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존슨앤드존슨이 제약 부문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으로 이윤을 창출하지 않겠다고 한 것과 대비된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도 정부 지원을 받는 대신 백신을 개발하면 3억명분을 공급하겠다고 한 합의에 따라 이윤을 남기지 않고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