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노마스크에 실내흡연까지…어쩌나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실내흡연 및 노마스크 논란에 휩싸였다. '건행'(건강하고 행복하세요)을 외치며 '건행 전도사'로 사랑받던 터라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해 보인다.

지난 4일 스포츠경향은 임영웅이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DMC디지털큐브에서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을 촬영하던 중 건물 안 대기 장소에서 흡연을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임영웅은 지상 23층 규모 건물의 실내에서 노마스크로 흡연을 했다. 금연 장소에서 흡연할 경우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 위반이다.

이날 매체가 공개한 사진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흡연을 하는 임영웅의 모습이 담겼다. 같은 공간에 있던 스태프가 마스크를 착용한 것과는 상반된 모습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임영웅이 실내에서 흡연한 과거 영상과 사진이 퍼져나가고 있다. 그가 의자에 앉아 휴대폰을 보면서 담배를 피는 모습 등이 찍혔다. 특히 '미스터 트롯'에 함께 출연한 정동원이 같은 공간에 있어 네티즌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임영웅 측 관계자는 "확인 중"이라는 답변을 내놓은 뒤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최근 발목 부상을 당한 임영웅은 완전한 회복 상태가 아님에도, 프로그램에 피해를 주지 않겠다며 촬영에 임했다. 평소 이런 건실한 이미지로 '국민 사위'라는 별칭을 얻었다.

min3654@heraldcorp.com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