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성년 주주, 11만명…전체의 5.34%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 주식 서적 코너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20대 미만 미성년 주주 수가 11만명을 넘으면서 전체의 5%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20대 미만 주주는 11만5083명이다. 미성년 주주는 삼성전자 전체 주주 215만481명의 5.34% 규모다. 이들이 보유한 주식은 총 588만2569주로 발행 주식의 0.1% 수준이다.

588만2569주의 평가액은 지난해 말 기준 4765억원, 지난 4일 종가 기준 4859억원이다.

올해 삼성전자 투자자가 급증해 업계에서는 현재 소액 주주가 500만명에 육박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따라서 미성년 주주도 더욱 많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미성년 주주는 2016년 말 1290명에서 주식 액면분할을 단행한 2018년 1만5021명으로 10배 이상 증가한 데 이어 다시 2년 새 10배 가까이 늘어났다.

20대 미만 주주가 전체 주주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2016년 말 1.93%에서 2020년 말 5.34%로 상승했다.

지난해 말 기준 미성년 주주 1인당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은 평균 51주다. 이를 지난 4일 종가 8만2600원으로 환산하면 421만2600원어치다.

주식 투자 열풍에 삼성전자 소액 주주가 늘면서 20대 미만 주주 1명이 보유한 평균 주식 수는 줄었다. 액면분할 이후를 기준으로 미성년 주주 1인당 평균 보유 주식 수는 2018년 말 130주에서 지난해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주식 거래에 나이 제한은 없으나 미성년자는 부모 동의가 있어야 주식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부모가 증여 등의 목적으로 자녀에게 주식을 사주는 경우가 많으며 최근에는 직접 주식 투자에 뛰어드는 청소년도 증가하는 추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