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銀 먹튀’ 연루의혹 관료들 입각… ISDS 패소 땐 책임론일 듯 [뉴스 인사이드-‘론스타 사태 20년’ 논란은 진행형]

“단군 이래 최대 ‘먹튀’ 사건”.

2003년 외환은행을 인수한 뒤 2012년 초 하나금융지주에 매각하면서 9년 만에 4조원이 넘는 차익을 챙기고 한국을 떠난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에 따라붙는 꼬리표다. 론스타가 천문학적 이익을 남기고 한국 시장을 떠난 지 10년이 흘렀지만, ‘론스타 사태’는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다. 특히 새로 출범한 윤석열정부 주요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