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기의호모커뮤니쿠스] 코로나 팬데믹이 만드는 소통

이번 1학기 강의는 기다리던 대면 상황으로 진행되었다. 교수와 학생이 한 공간에서 일거수일투족을 보고 느꼈다. 수천년 동안 변함없이 애용되어 온 대면교육 방식이 새삼스러워진 것은 코로나 팬데믹 때문이다. 지난 2년은 내내 원격화상 방식이었다.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수업과 학생들이 동료, 선후배와 직접 교류를 통한 사회화 과정을 못 가지는 것에 대해 우려가 컸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