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 다운증후군 쌍둥이 등장…시청률 10.9%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의 비밀이 공개됐다. 바로 다운증후군을 가진 쌍둥이 언니가 있다는 것이었다.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14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9%, 최고 13.1%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시청률은 전국 평균 5.4%, 최고 6.7%를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나타냈다. 특히 전국 기준 2049시청률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우리들의 블루스 [사진=tvN]

이날 이영옥(한지민 분)은 박정준(김우빈 분)과의 행복한 시간을 깨는 연락을 받고 당황했다. 영희가 제주로 온다는 것. 어떻게든 못 오게 하고 싶었지만 피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렇게 공개된 영희는 다운증후군을 가진 쌍둥이 언니. 공항 마중을 나간 이영옥은 언니 이영희(정은혜 분)가 모습을 드러내자 복잡한 감정에 휩싸였다. 제주까지 혼자 찾아온 것이 기특하기도, 또 마음이 아프기도 했던 것.

이와 함께 이영옥의 과거사도 공개됐다. 이영옥은 자신과 영희가 동시에 태어난 것이 불행의 시작이라고 했다. 부모님은 잔병치레 많은 언니를 돌보기 위해 화가를 그만두고 옷장사를 했고, 자매가 12살 때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 이영옥은 '영희가 우리 가족에게 온건 특별한 선물을 감당할 만큼 착하고 큰 사람이기 때문'이라는 부모님의 말을 떠올리며, '난 신의 이 특별한 선물이 부담스럽고 싫었다'라고 속마음을 말했다.

그러면서 '영희가 특별한 건 맞다. 특별히 나를 힘들게 만드니까'라며,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떠돌던 과거를 회상했다. 어렸던 이영옥은 힘든 마음에 언니를 지하철에 혼자 두고 도망치기도. 그러나 차마 버리지 못했다. 성인이 되어서는 언니와 멀어지기 위해 일자리를 핑계로 지방을 돌아다녔다. '그러다 보면 영희가 날 잊을 줄 알았다. 아니면 기다리다 지쳐 영원히 나를 안 찾거나'라고 생각했다는 고백은 이영옥이 제주까지 오게 된 이유, 전화를 숨겼던 이유 등을 짐작하게 했다.

이영옥의 상황은 모른 채 박정준은 결혼을 전제로 이영옥과의 미래를 꿈꾸고 있었다. 그런 박정준에게 이영옥은 이별을 통보했다. 박정준은 받아들일 수 없어 이영옥을 따라 공항까지 갔고, 그곳에서 이영옥에게 갑작스럽게 영희를 소개받았다. 박정준은 이영옥의 언니를 보고 처음에는 당황하고 놀랐지만, 그것 때문에 마음이 흔들리지는 않았다.

그 시각 푸릉마을은 영희의 등장에 술렁였다. 이영옥은 언니를 보는 불편한 시선을 익숙한 듯 무시하며 사람들에게 소개했다. 이영옥의 사정을 알고 있던 해녀 삼춘 춘희(고두심 분), 혜자(박지아 분)는 뒷말을 하는 사람을 꾸짖고, 영희를 반겼다. 푸릉마을 사람들 틈에 자연스럽게 들어간 영희는 청각 장애를 가진 농인 별이(이소별 분)와도 금방 친구가 됐다.

이런 가운데 박정준은 아까 제대로 인사를 나누지 못한 영희에게 다가가 눈높이를 맞추고 인사했다. 그리고 이영옥을 따로 불러내 변함없는 마음을 고백했다. 박정준은 영희를 처음 보고 놀랐던 것을 사과하면서, 어떻게 대해야 할지 어디서도 배우지 않아 몰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데 왜 헤어져요? 그게 우리가 헤어질 이유는 못돼요"라고 했다. 이영옥은 "다른 남자들 다 그랬어. 넌 걔들하고 다를 것 같아?"라고 경고했지만, 박정준은 이영옥의 손을 꽉 잡았다.

28일 밤 9시 10분 방송.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