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은 두 부문,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후보자 접수 시작

▲ 2021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올해 콘텐츠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를 격려하기 위한 2021년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후보자를 6월 30일까지 추천받는다.

이번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은 해외진출유공,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게임산업발전유공 총 3개 부문으로 나누어 훈장, 대통령표창 등을 비롯해 총 21명에게 포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해외진출유공 부문은 콘텐츠 수출, 한류 확산 및 기반마련, 국제 문화교류 등 해외 진출을 통한 콘텐츠산업 발전에 기여한 단체 및 개인을 대상으로 추천 접수를 받는다.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은 작년 3월 26일부터 올해 3월 25일까지 방영된 방송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제작, 유통, 수출 등을 통해 방송영상분야 발전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를 추천받는다.

게임산업발전유공부문은 게임산업발전, 게임문화진흥으로 나뉘며, 게임콘텐츠 제작, 유통, 수출 등을 통해 산업발전 또는 문화진흥에 기여한 개인을 추천받는다.

수상자는 부문별 후보자를 대상으로 전문가 심사, 공적 심사, 자격 심사 등을 통해 오는 11월에 최종 결정된다. 시상식은 12월에 열린다.

올해 13회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은 방송영상, 게임, 만화,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 콘텐츠산업 전 분야를 망라해 열리는 시상식이다.

지난해 해외진출유공 부문에는 스마일게이트 창업자 권혁빈 비전제시최고책임자가 게임업계 최초로 보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권혁빈 비전제시최고책임자는 온라인게임 크로스파이어를 게임을 넘어 글로벌 문화 콘텐츠로 성장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영화 기생충 제작을 맡은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와 드라마 킹덤 시리즈를 기획·제작한 에이스토리 이상백 대표가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신원호 씨제이이앤엠 감독과 세계 최초로 남수단 딩카족 등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지역을 탐구하고 수려한 영상을 선보인 다큐멘터리 대기획 23.5 최필곤 감독이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게임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3,000만 불 수출을 달성하는 등 국산 게임 해외 진출에 기여한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와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창설 등 인디게임문화 확산에 기여한 더블유씨지(WCG) 서태건 대표가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콘텐츠 대상 후보자 추천 관련 내용과 접수 방법은 콘진원 공식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후보자 추천을 원할 경우 부문별 제출서류를 갖춰 오는 6월 30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