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립고 또 그리워"…5·18 묘역 추모 열기 가득

"보고싶어도 나는 못보잖아."

42년 전 아들을 가슴에 묻은 어머니는 하얀 상복을 차려입고 아들의 묘소 앞에서 마르지 않은 눈물을 하염없이 흘렸다.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고(故) 이정연 열사의 어머니 구선악 씨가 주저앉아 한 맺힌 넋두리를 했다.

전남대학교 학생이던 이 열사는 198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