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감독의 우려는 현실이 됐다

“점수 차 얼마 안 나.”

영화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처럼 프로축구 K리그1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의 우려는 현실이 됐다. 경각심을 갖기 위해 했던 발언이 실제로 일어났다.

울산은 3일 현재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종료 기준으로 12승4무3패, 승점 40을 기록하며 단독 선두다. 안심할 수는 없다. 2위 전북현대(10승5무4패 승점 35)와 승점 차가 5점으로 줄었다.

K리그1은 지난 몇 년 간 현대가 두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