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나이트와 함께, 엔씨 '리니지 2' 부분유료화 시작

▲ '리니지 2'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14일, 자사 PC MMORPG '리니지 2'에 신규 클래스 '데스나이트'를 추가한다. 모든 이용자는 14일 저녁 8시부터 본서버에서 '데스나이트'를 플레이할 수 있다.

'데스나이트'는 유저 간 대결에 특화된 기술을 보유한 근거리 클래스다. 특정 발동 조건을 충족하면 '진 데스나이트'로 변신하며, MP를 소모하는 스킬과 함께 타격할 때마다 충전되는 DP를 사용하는 전투 스킬도 쓴다.

▲ '리니지 2' 데스나이트 시네마틱 (영상제공: 엔씨소프트)

'데스나이트' 추가에 맞춰 신규 서버 '데스'와 '전설'도 연다. 아울러 14일부터 신규 서버를 포함한 모든 서버에서 이용권 없이 '리니지 2'를 즐길 수 있다. 부분유료화 서비스가 시작되는 것이다.

엔씨소프트는 몬스터 처치로 얻는 경험치 랭킹에 따라 '와이번(하늘을 날 수 있는 탈 것)', '보스 무기' 등을 제공한다. 아울러 사냥터에서 수집한 문자를 보상으로 교환할 수 있는 '문자수집가의 소망'과 타임코인을 획득해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오천일의 약속'도 진행된다.

또한 엔씨소프트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 '예티(Yeti)'를 활용해 모바일로 '리니지 2'를 플레이할 수 있다. 캐릭터 상황에 대한 푸시 알림을 설정하면 예티 앱을 실행하지 않아도 게임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리니지 2'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